• 세상이 보이는 詩_최영철
  • ▶ <세상이 보이는 시>호박꽃_안도현
  •  

     

     

    호박꽃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안도현

     

    호호호호 호박꽃

     

    호박꽃을 따버리면

     

    애애애애 애호박

     

    애호박이 안 열려

     

    호호호호 호박전

     

    호박전을 못 먹어

     

       -안도현 동시집 <나무 잎사귀 뒤쪽 마을>(실천문학사)

     

     

    아이들과 소리 내어 읽기에 좋은 시다. 꽃을 따버리면 열매를 얻을 수 없다. 아쉽고 서운한 일이지만 그래야 맞다. 꽃과 열매를 다 가지려는 것이 사람의 욕심이지만 자연의 이치는 이미 그 둘을 동시에 가지지 못하게 해놓았다. 꽃을 가질 것인지, 좀 더 참고 기다렸다가 열매를 가질 것인지를 선택해야 할 경우가 우리에게는 종종 있다. 나는 그 무엇을 가지기 위해서가 아니라 잡초라고 구박받는 풀꽃들을 함부로 꺾을 수가 없어서 밭고랑에 핀 곷들을 그냥 두고 본다.(최영철)

     

     

  • 추천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