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세상이 보이는 詩_최영철
  • ▶ <세상이 보이는 시> 못-_최석균





  •             최 석 균

     




    내가 사는 집은

    못의 힘으로 서 있다

     

    못은

    둘을

    하나의 상처로 묶는다

     

    상처가 깊을수록

    으스러져라 안고

    소리를 삼킨다

     

    못은

    뒹구는 존재를 세우고

    각진 세상을 잇는다          (시집 『배롱나무 근처』문학의전당)

     



    최석균: 경남 합천 생. 2004년 《시를 사랑하는 사람들》로 등단. 창원 경일여고 교사.

     

     

     


    못은 떨어진 것들이 하나가 되게 하는 힘을 가졌다. 작은 생활용품에서부터 견고하게 서 있는 구조물에 이르기까지 그것들을 이어주고 붙여주는 것은 못이다. 못의 뾰족하고 단단한 힘이다. 물론 시인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못 그 자체가 아닐 것이다. 사람과 사람 사이의 알뜰한 정, 든든한 믿음과 우정, 끝없는 사랑과 희생 같은 것이 우리를 하나로 묶어주는 못 구실을 해왔다. 그런데 그 이음새가 어느 순간부터 헐렁해지거나 빠져 달아나고 없다. 그 빈틈을 살피고 손보아야 할 것이다.

     

  • 추천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