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세상이 보이는 詩_최영철
  • ▶ <최영철의 세상이 보이는 시>홍매화 겨울나기




  • 홍매화 겨울나기


     
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최영철


     

    그 해 겨울 유배 가던 당신이 잠시 바라본 홍매화

    흙 있다고 물 있다고 아무데나 막 피는 게 아니라

    전라도 구례 땅 화엄사 마당에만 핀다고 하는데

    대웅전 비로자나불 봐야 뿌리를 내린다는데

    나는 정말 아무데나 막 몸을 부린 것 같아

    그때 당신이 한겨울 홍매화 가지 어루만지며

    뭐라고 하셨는지

    따뜻한 햇살 내린다고

    단비 적신다고

    아무데나 제 속내 보이지 않는다는데

    꽃만 피었다 갈 뿐

    열매 같은 건 맺을 생각도 않는다는데

    나는 정말 아무데나 내 알몸 다 보여주고 온 것 같아

    매화 한 떨기가 알아버린 육체의 경지를

    나 이렇게 오래 더러워졌는데도

    도무지 알 수 없는 것 같아

    수많은 잎 매달고 언제까지 무성해지려는 나

    열매 맺지 않으려고

    잎 나기도 전에 꽃부터 피워올리는

    홍매화 겨울나기 따라갈 수 없을 것 같아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• 추천하기